검색

‘괴팍한 5형제’ 이진혁, 과몰입 공감요정 등극!

“자취생에게 혼잣말은 기본” 찐 자취라이프 공개!

- 작게+ 크게

조은설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 사진 제공 = JTBC     © 조은설 기자


정신 없이 웃다 보면 80분이 사라지는 마성의 예능 JTBC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 오늘(6일) 방송에는 ‘괴팍한 5형제’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과 함께 가수 토니 안, 희극인 홍윤화, 모델 겸 요리연구가 오스틴 강, 모델 한현민이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할 특급 게스트로 출격한다. 이들은 ‘혼자 살면서 가장 서러운 순간’ 혼잣말-홀로 귀가-손 부족-아플 때-밥 못 챙김의 줄 세우기를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진혁은 “아파서 3일 동안 숙소 칩거했는데 세상 서러웠다”며 자취 새내기의 서러움을 토로해 괴팍한 5형제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진혁은 “비록 숙소 생활을 하고 있지만 쓰레기도 내가 정리하고 밥도 내가 해먹고 있어서 자취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며 평소 생활을 고백한 것. 특히 그는 “아플 때가 압도적으로 서럽다”며 “이전에 3일을 집에서 누워있던 적이 있는데 너무 슬프더라”는 말과 함께 그 때의 상황에 또 다시 울컥한 듯 고개를 내저어 모두의 웃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이진혁은 줄 세우기 내내 쉴 틈 없는 폭풍 리액션을 선보이며 공감 요정에 이어 리액션 요정의 자리까지 꿰차 눈길을 끈다. 이진혁은 “누가 물 한 잔 떠줬으면 좋겠는데 걸어가기도 너무 힘들고, 부를 사람도 없고, 핸드폰 잡을 힘도 없을 때 세상 서러웠다”는 홍윤화의 한 마디에 고개를 절로 끄덕이며 물개박수를 치는가 하면, “자취생에게 혼잣말은 기본이라”는 말로 웃픈 공감을 전했다고 해 그의 찐 자취 라이프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이진혁을 과몰입 공감요정에 등극하게 만든 줄 세우기는 결과는 ‘괴팍한 5형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 마지막회는 오늘(6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서경일보. All rights reserved.